연결 가능 링크

노벨 평화상, 튀니지 민주화 단체 선정


9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노벨위원회가기자회견을 열고 올해의 노벨 평화상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9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노벨위원회가기자회견을 열고 올해의 노벨 평화상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올해 노벨 평화상의 영예는 튀니지의 민주화 단체인 ‘튀니지 국민 4자 대화기구’에 돌아갔습니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오늘(9일) 지난 2011년 이른바 ‘재스민 혁명’ 이후 튀니지의 다원적 민주주의 구축에 결정적인 공헌을 했다며 이 단체를 수상자로 발표했습니다.

튀니지 국민 4자 대화기구는 지난 2013년 노동조합과 산업·무역·수공업연맹, 인권연맹, 변호사회 등 튀니지의 4대 핵심 시민사회조직으로 결성됐습니다.

암살과 정치적 폭력, 광범위한 사회 불안이 성행하던 튀니지에서 이 단체는 성별과 종교, 정치적 견해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에게 평등한 기본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헌법 체계를 확립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한편 당초 올해 노벨 평화상의 유력 후보로는 시리아 난민 사태 해결에 앞장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미국-쿠바간 국교정상화를 중재한 프란치스코 교황 등이 거론됐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