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주민 1명, 서해 NLL 해역 건너 한국 망명"


지난달 말 서해 최전방 북방한계선 인근 인천광역시 강화군 교동도 앞바다로 내려온 북한 주민 1명이 망명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인천시 강화군 교동도 해안. (자료사진)

지난달 말 서해 최전방 북방한계선 인근 인천광역시 강화군 교동도 앞바다로 내려온 북한 주민 1명이 망명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인천시 강화군 교동도 해안. (자료사진)

이상훈 한국 해병대사령관은 지난달 말 서북도서로 북한 주민 1명이 한국으로 망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령관은 어제(8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 북한 주민에게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북한 주민은 지난달 말 서해 최전방 북방한계선 인근 인천광역시 강화군 교동도 앞바다로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그는 조류에 휩쓸려 떠내려 왔으며 한국 해병대에 의해 구조돼 조사를 받으면서
망명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