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검찰, 김만복 전 국정원장 수사 착수


김만복 전 국정원장(가운데)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10.4남북정상선언 8주년 국제 심포지엄'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가운데)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10.4남북정상선언 8주년 국제 심포지엄'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한국 검찰이 ‘남북 정상 간 핫라인’ 발언으로 논란이 된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김 전 원장의 발언이 공무상 비밀에 해당하는지 검토한 뒤 김 전 원장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김 전 원장은 지난 2일 노무현재단이 주최한 ‘10·4 남북정상선언 8주년 국제심포지엄’에서 과거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을 통한 의사소통 구조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국정원직원법은 국정원 직원에 대해 재직 중은 물론 퇴직한 뒤에도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누설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