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경찰, 조총련 관련 업체 대표 등 4명 체포


일본 도쿄의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 중앙본부 입구를 경찰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도쿄의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 중앙본부 입구를 경찰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홋카이도 경찰은 6일 허위로 국가 고용기금을 받아 가로챈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 홋카이도 본부 관련 컨설팅 업체 전 대표 김모 씨 등 4명을 사기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이들은 서로 공모해 직원을 고용한 것처럼 신청서를 허위로 작성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지난 해 일본 후생노동성 홋카이도 노동국으로부터 ‘지역 재생 중소기업 창업 기금’ 800만 엔, 미화 약 7만 달러를 부당하게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컨설팅 업체를 통해 수천만 엔에 달하는 고용기금을 부당 지급받은 조총련 관련 회사들이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기 사건과 관련해 지난 달 조총련 홋카이도 본부와 컨설팅 업체, 홋카이도 조선초중고급학교에 대해 압수 수색을 실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