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 부장관 "북한 로켓 등 도발 땐 강력 조치...이란 핵 협상서 교훈 얻어야"


한국을 방문한 미국 국무부의 토니 블링큰 부장관이 6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에서 조태용 제1차관과 환담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미국 국무부의 토니 블링큰 부장관이 6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에서 조태용 제1차관과 환담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와 같은 도발을 하면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북한이 이란 핵 타결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며 전향적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와 같은 도발을 또 다시 감행하면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6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조태용 외교부 1차관과의 면담에 이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예방한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시 강력한 조치를 담은 유엔 안보리 결의의 이른바 ‘트리거 조항’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한국과 일본은 물론, 중국과 러시아와도 대화를 하고 있다며 모두가 북한이 도발을 하면 안되고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노력에 복귀해야 한다는 점을 강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또 일각에서 미국이 북한과 의미있는 협상에 나설 의지에 회의감을 표시하고 있지만 미국은 북한이 신뢰에 기초해 나오면 협상에 열려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란의 핵 타결로부터 교훈을 얻을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 “I think there is a important lesson to be learned from that experience and we hope that N.Korea look at that”

블링큰 부장관은 이란 핵 협상이 타결된 것은 이란이 스스로핵 프로그램을 동결하고 국제원자력기구의 사찰을 허용하는 중요한 결정을 내림으로써 타결에 이를 수 있는 시간과 여지를 줬기 때문이라며 북한도 이런 사례로부터 중요한 교훈을 얻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이와 함께 미국이 최근 몇 달 새 이란, 쿠바와 관계를 개선했고 베트남 공산당 지도자를 백악관에서 환영하는 열린 자세와 적극적인 개입 외교를 폈다는 점을 거론하며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조 차관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미-한 두 나라는 물론국제사회에 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조태용 한국 외교부 1차관] “유엔 안보리 결의에서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발사는 결의 위반이라고 규정돼 있기 때문에 이것은 한-미 두 나라는 단합돼 있습니다만 한-미 두 나라만의 문제가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까지 포함한 국제사회 전체에 대한 도전이 된다는 점을 북한이 분명히 인식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조 차관은 그러나 북한을 압박만 하려는 게 아니라 북한이 비핵화 문제에 마음을 열고 나오면 미-한 두 나라도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차관은 오는 16일 미-한 정상회담에서 다뤄질 의제와 관련해선 굳건한 미-한 동맹과 북한문제가 주 의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상호 관심사인 지역현안은 물론 지구촌 현안 등 양국 관계의 외연을 넓힐 주제들을 의미 있게 논의할 것이라며 이런 논의들은 양국 동맹의 뿌리를 더 튼튼하게 만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한-중-일 세 나라를 순방 중인 블링큰 부장관은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인물로, 동북아 지역을 찾은 것은 올 초 취임 이후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7일 서울 아산정책연구원에서 미-한 정상회담의 전망 등을 주제로 강연한 뒤 8일 오전 중국 베이징으로 떠날 예정입니다.

특히 블링큰 부장관의 방중 직후 류윈산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이 북한 노동당 창건 70돌을 맞아 평양을 방문하기 때문에 한반도 정세를 둘러싸고 관련국들의 협의가 연쇄적으로 이뤄질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