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전역 폭탄 테러, 37명 사망


5일 이라크 정부군이 바그다드 검문소를 지키고 있다.

5일 이라크 정부군이 바그다드 검문소를 지키고 있다.

이라크에서 5일 차량 폭탄 테러가 잇따라 발생해 최소 37명이 사망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동부 도시 칼리스의 한 시장에서 폭탄이 터져 15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칼리스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북동쪽으로 80km 떨어져 있는 곳으로 시아파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어 남서부에 위치한 바스라 시의 알주바이르 마을에서 두 번째 폭탄이 터져 10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또 바그다드 북부 외곽 후세이니아 구역에서도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12명이 숨지는 등 이날 이라크 전역에서 폭력사태가 이어졌습니다.

현재 공격의 배후임을 주장하고 나선 단체는 없지만 과거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가 정부 불안정을 야기시키기 위해 비슷한 형태의 공격을 감행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