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경찰, 살인 사건 발생 ‘올드시티’ 봉쇄


지난 2일 이스라엘 국경 경찰이 '올드시티' 외곽에서 기도를 마치고 나온 팔레스타인인들과 대치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일 이스라엘 국경 경찰이 '올드시티' 외곽에서 기도를 마치고 나온 팔레스타인인들과 대치하고 있다. (자료사진)

이스라엘 경찰이 4일 예루살렘 ‘올드시티(구시가지)’로의 진입을 차단했다고 밝혔습니다. 팔레스타인 청년이 지난 2일 이 곳에서 흉기를 휘둘러 이스라엘인 2명이 사망하고 여성과 어린이 등 2명이 크게 다친 데 따른 한시적 조치입니다.

이틀 동안 이어질 이번 봉쇄로 동예루살렘 등에 사는 팔레스타인인들은 이 지역으로 들어올 수 없습니다. 하지만 올드시티에 거주하면서 이 곳에서 일하거나 학교에 다니는 사람들은 현지에 계속 머무는 것이 허용됩니다.

폭력 사태로 인해 역시 민감한 지역으로 분류된 알아크사 사원 부지에도 50살 이하의 남성은 접근할 수 없게 됐습니다.

앞서 2일 발생한 살인 사건은 이스라엘인 남성과 그의 아내, 그리고 두살난 아이가 알아크사 사원 인근을 걷던 중 발생했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습니다.

사피크 할라니라는 이름의 용의자는 이 가족을 수 차례 흉기로 찔러 남성을 살해하고 인근에 있던 또 다른 남성도 공격했습니다. 일가족 중 여성과 아이는 크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19살의 용의자는 경찰을 향해 총격을 가하다 경찰에 사살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