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 “한-일 정상회담, 위안부 진전시 더 좋은 여건 조성”


지난달 10일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한일 외무장관회담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달 10일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한일 외무장관회담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서 진전이 있다면 훨씬 더 좋은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 한 방송에 출연해 현재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에 외교역량을 쏟고 있고 그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 등 양자회담은 시간을 두고 더 협의를 해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위안부 문제 해결이 전제조건은 아니지만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훨씬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 장관은 또 9차례에 걸친 위안부 국장급 협의는 분명 진전이 있었지만 현재 약간 서 있는 시점이라면서 일본 측에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해 적극 대화에 응해달라고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