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한일 외교장관회담 맹비난 '범죄 모의판'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가운데)과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오른족),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9일 뉴욕 맨해튼에서 회담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가운데)과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오른족),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9일 뉴욕 맨해튼에서 회담했다.

북한이 최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미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대북 압박을 정당화하기 위한 범죄적 모의판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한국 정부가 이번 외교장관회담을 미국과 일본을 등에 없고 체제통일 야망을 실현할 기회로 여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미국, 일본과 함께 북한의 자주적 권리 행사를 도발로 묘사하면서, 북한에 대한 압박과 동족대결을 합리화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북한의 자주권과 존엄을 침해하는 어떠한 행위도 용납지 않을 것이며, 무자비한 징벌을 가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지난 29일 뉴욕에서 만나, 북한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3개국 장관들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면서, 북한이 추가 도발할 경우 강력하게 대처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특히 윤 장관은 북한이 도발할 경우 과거보다 가혹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면서, 안보리의 추가 조치를 포함해 국제사회가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한다는 입장을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중국도 강력하게 경고하고 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25일 미-중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에 긴장을 조성하거나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어떠한 행동도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