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언론 '중국 억류 일본인 1명 탈북자 출신'


중국 베이징의 의회 건물 앞을 공안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베이징의 의회 건물 앞을 공안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당국이 간첩 혐의로 체포한 일본인 2 명 가운데 1 명이 탈북민 출신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 일본 국적 탈북민은 단둥에서 대북 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의 ‘아사히’ 신문과 ‘지지통신’ 은 2일 중국 당국에 체포된 일본인 2 명 가운데 한 명이 탈북민이라고 전했습니다.

50대 중반의 이 남성은 지난 2001년 일본 국적을 취득해 가나가와현에 거주해 왔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앞서 지난달 30일 일본인 남성 2 명이 간첩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이 중 탈북민 출신 일본인은 북-중 접경 지역인 단둥에서, 또 다른 남성은 저장성의 군사 시설 근처에서 체포돼 구금됐다고 전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그러나 이들이 일본 당국과 관련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소식통들을 인용해 탈북민 출신 남성이 단둥 등 랴오닝성에서 북한 내부 정보를 수집 중 체포돼 구금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남성은 북-중 무역에 종사하는 사람들로부터 정보를 수집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언론들은 이 남성이 재일 한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뒤 부모를 따라 1960년대 북한으로 간 뒤 1990년 대 후반에 탈북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에는 현재 탈북민 200 여명이 살고 있으며 모두 1959년에서 1984년 사이 북송사업을 통해 북한으로 간 뒤 탈북한 재일 한인들과 그들의 후손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북한과 일본은 지난 1959년 ‘재일 한인 북송에 관한 협정’을 체결한 뒤 일본 내 친북단체인 조총련을 통해 대대적인 북송사업을 펼쳤습니다.

이에 따라 1984년 까지 9만 3천 여 명의 일본 거주 한인들과 2천 여명의 일본인 처들이 ‘지상낙원’이란 북한 정권의 선전에 속아 북송선에 올랐었습니다.

중국 정부는 이 남성이 구체적으로 어떤 혐의인지 아직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