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네타냐후 총리 "이란 핵 합의로 전쟁 위기 고조"


1일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제 70차 유엔총회에서 벤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1일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제 70차 유엔총회에서 벤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이란 핵 합의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1일 유엔총회에서 행한 연설에서 이란 핵 합의는 평화가 아닌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합의라며 이같이 비난했습니다.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한다면, 이란은 수십억 달러 자금을 확보해 전쟁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입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다른 국가들이 이스라엘을 겨냥한 이란의 로켓 공격에도 침묵하고 있다며 비난했습니다.

이어 이란의 핵 위협에 맞서 유엔이 이스라엘 편에 서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란이 이스라엘에만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지 말라”며 이란이 대륙간 탄도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