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이란 외교장관 회동...'핵 합의' 후 협력 증진 논의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이란 핵협상 타결 이래 처음으로 지난달 30일 유엔 총회가 열린 미국 뉴욕에서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이란 핵협상 타결 이래 처음으로 지난달 30일 유엔 총회가 열린 미국 뉴욕에서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은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30일 미국 뉴욕에서 회담을 열었다고 한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이번 한-이란 외교장관 회담은 이란이 지난 7월 국제사회와 핵 협상을 타결한 이후로는
처음 개최된 것으로, 두 나라 외교장관은 핵 합의 이후 양국의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란 핵 합의가 순조롭게 이행돼 제재가 해제되면 양국 간 협력이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고 자리프 장관도 이란이 핵 합의 의무사항을 신속하게 이행하고 있다며
이르면 올해 안으로 제재가 풀리기를 기대했습니다.

윤 장관은 특히 이란 핵 합의가 대화를 통해 난제를 해결한 선례라는 점에서 북핵 문제에도 시사점이 있다며 이 경험과 지혜를 동북아 지역의 안정에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