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교부 '북한 제재 대상 개인 33명, 기업 36곳'


영국 런던의 외교부 건물 (자료사진)

영국 런던의 외교부 건물 (자료사진)

영국이 지금까지 대북제재 명단에 올린 개인이 33명, 기관 기업이 36곳인 곳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은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 개발 등에 연루됐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교부가 29일, 영국의 금융제재 대상인 개인과 기업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여기에 북한의 개인 33명과 기관 기업 36곳에 포함돼 있는 것을 나타났습니다.

영국의 대북 제재는 핵과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와 관련된 북한의 기관과 기업, 개인을 대상으로 삼고 있습니다.

제재대상 개인에는 윤호진 남천강무역회사 간부, 이제선 원자력총국장, 황석화 원자력총국 간부, 이홍섭 전 영변원자력연구소장, 한유로 조선용봉총회사 간부 등 유엔 대북제재 대상 12명이 포함돼 있습니다.

또한, 현철해 총정치국 부국장, 오극렬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김영춘 인민무력부장, 전병호 노동당 군수공업부장, 김동원 전39호실장 등 유럽연합 자체 제재대상 21명도 영국의 대북제재 대상에 올라 있습니다.

또한, 영국의 제재대상 기관과 기업에는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 단천상업은행, 조선용봉총회사, 남천강무역회사, 홍콩일렉트로닉스, 조선혁신무역회사, 조선원자력총국, 조선단군무역회사 등 유엔 대북제재 대상 20곳과 함께 노동당 39호실과 정찰총국, 해성무역, 광성무역, 조선국영보험회사 등 유럽연합 제재대상 16곳이 포함됐습니다.

이처럼 영국의 제재를 받는 개인이나 기관, 기업에 속한 자금과 경제적 자산은 모두 동결됩니다. 제재대상과의 금융거래도 금지되며, 제재조치를 회피하기 위한 어떤 행위도 금지됩니다.

유럽연합은 북한의 2차 핵실험 직후인 2009년 7월 열린 외무장관 회의에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와는 별도로 자체 대북제재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후, 필요시 대북제재 대상과 물자를 추가 지정하고 있으며, 영국 정부도 이에 따라 대북제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