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외교장관 "북한 도발하면 추가 제재"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가운데)과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오른족),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9일 뉴욕 맨해튼에서 회담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가운데)과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오른족),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9일 뉴욕 맨해튼에서 회담했다.

미국, 한국, 일본의 외교 장관들이 모여 북한의 장거리 로켓과 핵실험 등에 강력하게 대처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 제재를 비롯해 국제사회의 신속하고 단호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는 경고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한국, 일본이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9일 오전 뉴욕 맨해튼의 호텔에서 만나 회담을 열었습니다.

[녹취:케리 장관] "There are also very important security challenges. The Democratic Republic..."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회담을 시작하면서 “역내에 매우 심각한 안보 도전이 있다”며 “북한이 모두에게 심각한 도전을 주고 있고, 이 자리에서 그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북한 문제를 비롯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 환경이 매우 심각하다”며 “세 나라 외교장관이 북한 문제를 비롯해 지역적, 세계적 현안을 솔직하게 논의하는 것이 매우 유용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윤병세 장관] "It’s very important for us to send a very clear and powerful message to North..."

한국의 윤병세 장관은 “오늘 논의가 매우 시의 적절하다”며 “북한이 그릇된 판단과 행동에 나서지 않도록 세 나라가 매우 분명하고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미-한-일 3개국 장관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4차 핵실험에 대해 우려하며 북한이 도발할 경우 강력하게 대처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윤 장관은 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안전보장이사회를 포함해 국제 사회가 공조해서 북한 도발 가능성을 억지하자는 이야기와, 그래도 북한이 도발한다면 안보리의 추가 조치를 포함해 국제사회가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공유했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 과거보다 가혹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윤 장관은 “안보리 차원에서 이전보다 더 강한, 북한이 아플 수 밖에 없는 조치를 실무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다”며 “언제, 어떤 형태로 할 지는 더 지켜봐야 하지만, 북한이 경제적으로뿐 만 아니라 외교적으로도 더 고립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 나라 외교장관이 만난 건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입니다. 세 나라 장관들은 북한의 위협과 관련해 앞으로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면서 향후 적절한 시점에 미-한-일 6자 수석대표 협의를 열고 더욱 구체적인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지난 14일 북한 국가우주개발국 국장이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인공위성 발사 가능성을 밝힌데 이어 다음날 원자력연구원 원장도 조선중앙통신에 “핵뢰성으로 대답할 준비가 돼 있다”며 4차 핵실험을 시사했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도발 가능성에 대해 중국도 강력하게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5일 미-중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중국은 한반도에 긴장을 조성하거나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어떤 행동도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