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외무상 발언 일축..."대북 제재, 주민 아닌 정권 겨냥"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 국무부가 미국의 대북제재를 비난한 리수용 북한 외무상의 발언을 일축했습니다. 제재는 북한 정권을 겨냥한 것이라며 미국은 대북 적대시 정책이 아니라 비핵화 정책을 펴고 있을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대북제재의 대상이 북한 주민이 아니라 북한 정권이라는 원칙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These sanctions measures seek to impose consequences on the DPRK regime, not on the North Korean people.”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은 2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전날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유엔개발정상회에서 북한에 가해지는 경제제재를 거론하며 미국을 비난한 데 대해 이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심으로 북한 사회주의 체제를 무너뜨리려고 갖은 수단을 다 동원하고 있다는 리 외무상의 비난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The fact of the matter is we don’t have a hostile policy; we have a denuclearization policy. And that’s a policy and a policy goal that is shared by the Republic of Korea, by Japan, by China, by Russia, and one to which the North Koreans themselves signed up in 2005.”

미국은 대북 적대시 정책이 아니라 비핵화 정책을 갖고 있을 뿐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한국, 일본, 중국, 러시아 모두 해당 정책과 그 목표를 공유하고 있고, 북한 역시 2005년 여기에 서명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6자회담 당사국들은 2005년 북한이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취하고 의무와 약속을 이행할 경우 정전협정을 대체하는 평화체제와 관계정상화, 경제적 지원 등을 제공하겠다는 9.19공동성명을 채택한 바 있습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이어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은 탄도미사일 계획과 관련된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미사일 발사를 유예하며,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떤 발사도 중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이 유엔 결의에 명시된 대로 탄도미사일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북한 지도부가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비핵화를 이행해 평화와 안정, 번영을 얻을지, 아니면 현재의 경로를 고집해 외교적 고립과 경제 상황 악화에 직면할 지 결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