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유엔총회 연설...북핵 문제 해결 강조


28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제70차 유엔 총회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28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제70차 유엔 총회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제70차 유엔 총회에 참석한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가 핵무기 없는 세상을 위한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경제개발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제 70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 핵 문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 핵은 국제 핵 비확산 체제의 보존과 인류가 바라는 핵무기 없는 세상으로 나가기 위해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과제입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7월 이란 핵 협상이 최종 타결됐다며, 이제 마지막 남은 비확산 과제인 북한 핵문제 해결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반하는 추가 도발을 공언했다며, 이는 어렵게 형성된 남북대화 분위기를 해칠 뿐 아니라, 6자 회담 당사국들의 비핵화 대화 재개 노력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추가 도발보다 개혁 개방으로 주민들이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핵개발을 비롯한 도발을 강행하는 것은 세계와 유엔이 추구하는 인류평화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북한의 개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이 과감하게 핵을 포기하고 개방과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북한이 경제를 개발하고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남북한이 8.25 합의를 통해 신뢰와 협력이라는 선순환으로 가는 분기점에 서게 됐다며, 앞으로 남북한이 8·25합의를 잘 이행해가면서 화해와 협력을 위한 구체적 조치들을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인도주의 문제가 정치, 군사적 이유로 더 이상 외면돼선 안 된다며, 8·25합의에 따라 당국 간 대화와 다양한 교류를 통해 민족 동질성 회복의 길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지난해 발표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COI 보고서와 유엔 인권이사회 총회의 결의채택, 안보리 논의 등 북한 인권 개선에 대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언급하면서, 북한이 이런 국제사회의 우려에 귀를 기울여 인권개선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한 이날 연설에서, 통일된 한반도를 전 세계가 축하해 주는 날이 하루속히 오기를 간절히 꿈꾸고 있다며, 지구상에 남은 마지막 냉전의 잔재인 한반도 분단 70년의 역사를 끝내는 것은 곧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평화통일을 이룬 한반도는 핵무기가 없고 인권이 보장되는 번영된 민주국가가 될 것입니다. 또한, 통일 한반도는 지구촌 평화의 상징이자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동북아는 물론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이 밖에 박 대통령은 2차 세계대전 여성 성폭력 문제에 대한 조속한 해결책을 촉구했습니다. 또 최근 일본 의회를 통과한 집단 자위권을 비롯한 안보법제가 역내국가 간 선린우호 관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투명성 있게 이행되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한 것은 지난해 69차 총회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은 내달 1일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