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개도국 소녀 보건.교육에 2억달러 지원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개발정상회의에서 기조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개발정상회의에서 기조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개발정상회의 본회의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 “개발도상국 소녀들의 보건·교육을 위해 향후 5년간 2억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한국은 가장 취약한 상황에 처해있는 개도국 소녀들을 위해 보건·교육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인 ‘소녀들의 보다 나은 삶(Better Life for Girls)’ 구상을 내년에 공식 출범시키겠다"며 "소녀를 포함한 미래세대에게 보건과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보장하는 가장 확실한 투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한국의 성공적 농촌개발전략인 새마을운동을 '신 농촌개발 패러다임'으로 발전시켜서 개도국의 농촌개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개도국들의 현재 상황과 현실에 맞춰 우리의 새마을운동 경험과 노하우가 적절하게 공유될 수 있도록 UNDP(유엔개발계획), OECD(경제개발협력기구)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개도국 발전을 위한 재정 지원을 꾸준히 확대하고 개발협력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며 “2012년 출범한 부산 글로벌파트너십은 개발협력의 효과를 높이는 유용한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개발정상회의에서 채택한 ’2030 지속가능개발의제’에 대해서는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인류 사회, 자연과 인간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지구의 미래를 향한 중요한 발걸음을 내디딘 것”이라며 “지속가능개발의제에서 제시된 미래가 단순한 이상이 아니라 우리와 후손들을 위해 반드시 달성해내야만 하는 실천적 목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개발전략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과정에서 사람을 중심에 놓고 경제·사회·환경을 아우르는 균형발전에 정책의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면서 “각국은 여건에 맞는 이행 전략과 계획을 수립하되 모든 가용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또 “개발목표 달성의 제도적 토대가 되는 민주적이고 효율적인 거버넌스와 법치, 인권과 양성평등의 원칙도 굳게 지켜나가야 할 것”이라며 “정부가 새로운 개발의제의 이행을 선도해 나가는 과정에서 민간과 시민사회의 참여도 확대해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개발정상회의는 2030년까지 향후 15년간 글로벌 개발협력의 비전과 목표를 제시하는 ’2030 지속가능개발의제’를 채택하기 위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요청으로 1백60여개국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25일부터 사흘간 열리고 있는 회의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