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정상 "북한 핵 국가 용인 않을 것, 유엔 결의 위배 반대"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용인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시 주석은 북한을 겨냥해 유엔 안보리에 위배되는 어떤 행동도 반대한다고 경고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문 기사 보기] China Warns Against Provocative Actions on Korean Peninsula

오바마 대통령은 25일 미-중 정상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We will not accept North Korea as a nuclear weapon state…”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한반도의 비핵화를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공약을 재확인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The United States and China reaffirmed our commitment to the complete and verifia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a peaceful manner……”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자신과 시 주석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모두 이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한반도에서 긴장을 조성하거나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에 위배되는 어떤 행동에도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의 발언은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장거리 로켓 발사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김정은 정권에 대한 공개적인 경고로 풀이됩니다.

시진핑 주석이 공개 석상에서 북한에 도발 행동을 하지 말라고 직접 경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시 주석은 이어 “6자회담 9.19 공동성명과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가 충실히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기 위해 모든 당사국들이 한반도 비핵화 과정을 확고하게 진전시키고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의 발언은 한반도와 관련해 비핵화 실현, 평화와 안정 수호,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인 핵 문제 해결을 강조하는 중국 정부의 3대 원칙을 재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그러나 북한의 비핵화나 북한 정부가 도발을 강행할 경우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두 정상은 이 밖에 사이버 안보, 기후변화, 경제, 아프가니스탄과 이란, 평화유지 활동, 인권 문제와 두 나라의 인적 교류 등 다양한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관심을 모았던 사이버 안보 문제와 관련해서는 사이버 해킹에 대해 정부가 지원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유지하고, 사이버 범죄 등에 대응해 두 나라가 고위급 대화채널을 설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미국과 중국이 서로 대립하지 않고 상호 존중하고 협력하며 국제 현안에 공동 대응한다는 기존의 합의를 재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이나 중국 내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미국을 처음으로 국빈방문한 시진핑 주석은 앞서 오바마 대통령의 환대 속에 백악관 앞에서 미 의장대 사열을 받는 등 공식 환영식을 가진 뒤 정상회담을 시작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정상회담을 한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입니다.

두 정상은 지난 2013년 6월 미 서부 캘리포니아 주에서 첫 회담을 가진 뒤 9월에 러시아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지난해 3월 네덜란드에서 열린 핵 안보 정상회의에서 별도로 회담을 가졌습니다. 이후 지난해 11월에는 오바마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 네 번째 정상회담을 가졌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