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방미 시진핑 워싱턴 도착...미-중 정상회담


25일 백악관에서 미국을 국빈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을 환영하는 행사가 열렸다.

25일 백악관에서 미국을 국빈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을 환영하는 행사가 열렸다.

미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오늘 (25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 회담에서 사이버 공격 문제와 중국의 경제정책,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인권 문제 등 주요 현안들을 폭넓게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서부 시애틀에서 이틀 간의 일정을 마친 시 주석은 어제 (24일) 워싱턴에 도착해 오바마 대통령과 비공개 만찬을 가졌습니다.

만찬에 참석한 백악관 보좌진들은 두 정상이 오늘 회담에서 양국 간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현안들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중국의 사이버 해킹 문제는 조만간 해소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또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 대해 미국은 공식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인공섬 간척 사업이나 군사화 등 중국 측의 움직임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백악관에서는 오늘 시 주석에 대한 공식 환영행사와 함께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 기자회견이 열립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저녁에는 시 주석을 위한 국빈만찬을 개최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