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은, 전 주민에 생활비 100% 특별상금 지급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평양 미래과학자거리에 새롭게 개점한 창광상점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평양 미래과학자거리에 새롭게 개점한 창광상점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은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앞두고 주민들에게 특별상금을 지급한다고 밝혔습니다. 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민심을 다독여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조치라는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전체 인민군 장병과 근로자, 연금이나 보조금을 받는 모든 주민들에게 특별상금을 수여한다고 보도했습니다.

특별상금은 월 기준 생활비의 100%로,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월급을 기준으로 특별 상금을 지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은 지난 1989년 세계청년학생축전 당시 직장에 다니는 주민들과 대학생들에 한해 특별상금을 지급한 적이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입니다.

[녹취: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특별상금이라는 측면에서 범위를 불특정에서 다수에게 주는 그런 의미로 볼 때는 처음이 아니지만 이번의 경우 대상을 좀 더 확대를 했다, 군인까지도 확대했다는 측면은 다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결정이 지난 23일 발표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의 정령에 따른 조치로 당을 위한 충정의 선물을 마련하기 위해 헌신적으로 투쟁한 인민들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이번 조치에 대해 한국 정부 당국과 북한 전문가들은 당 창건 70주년을 앞두고 민심을 다독여 체제 결속을 도모하겠다는 의도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입니다.

[녹취: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아무래도 당 창건 70주년을 앞두고서 주민들에 대한 격려, 그리고 또 체제에 대한 사기 고취, 배려 그런 것들을 선전하는 목적은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북한 주민들의 1인당 평균 월급이 2천원 안팎에서 많아야 6천원 가량으로 쌀 1㎏을 겨우 구입하는 수준인 만큼 이번 조치로 북한 주민들이 실질적으로 느낄 경제적 효과는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대체적인 관측입니다.

지난해 말 탈북한 교직원 출신 탈북자 이모 씨는 ‘VOA’에 상금으로 한 달 생활비를 준다 해도 평균 2천원 정도로 2천원 안팎인 교직원 월급으론 쌀 0.5kg 가량을 구입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은행에서 북한경제를 담당했던 이영훈 SK경영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북한의 특별상금 지급은 북한 내에서 화폐경제가 그 만큼 많이 진전됐다는 것을 보여주는 조치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다만 현재 북한 내에서 북한 원화가 아닌 외화 사용이 보편화된 만큼 이번 조치로 인한 물가상승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