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미국 첨단업체 대표들과 회동


23일 미국 워싱턴 주 레드몬드 시의 마이크로소프트 본사를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왼쪽)이 마이크로소프트 사의 해리 셤 수석 부사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23일 미국 워싱턴 주 레드몬드 시의 마이크로소프트 본사를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왼쪽)이 마이크로소프트 사의 해리 셤 수석 부사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어제 (23일) 미국의 첨단 분야 업체 대표들과 만나 경제협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지적재산권을 보장하고 해외 기업들이 중국에서 쉽게 사업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시 주석은 특히 중국은 새로운 경제체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해외 투자에 대한 각종 제한 조치들을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과의 면담에는 인터넷 거래업체 아마존, 컴퓨터와 휴대전화 제조업체 애플, 컴퓨터 운영체제 업체 마이크로소프트,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 사회연결망 매체 페이스북 등 유명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습니다.

중국 항공사들은 시 주석의 방미에 맞춰 미국 보잉사와 300 대 규모의 항공기 구매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 가운데 250 대는 보잉 737기종이며 나머지 50 대는 대형 여객기로 총 380억 달러 규모에 달합니다. 보잉사는 또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을 건립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한편 시 주석은 이틀 간의 시애틀 일정을 마친 뒤 오늘 워싱턴에 도착합니다.

내일 백악관에서 열리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에서는 사이버 공격과 남중국해 사태, 인권 문제, 경제 현안, 북한 문제 등이 폭넓게 논의될 전망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