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원, 북한 등 여성 정치범 석방 촉구 결의안 상정


미국 워싱턴 DC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 DC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미 의회 상원에 북한 내 여성 정치범의 석방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제출됐습니다. 9월 한 달 간 미국 국무부가 진행하는 세계 여성 정치범 20명 석방 촉구 캠페인에 힘을 실어주는 움직임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에 22일 전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여성 정치범 20명의 석방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제출됐습니다.

공화당 소속 켈리 아요테 의원이 제출한 ‘여권 신장과 20명의 여성 정치범 석방 촉구 결의안’은 민주당과 공화당 소속 여성 상원의원 19명이 공동 발의했습니다.

결의안은 오는 27일 유엔총회에서 ‘성평등과 여권 신장에 대한 세계 지도자 회의’가 열린다며, 이 회의에 참석하는 일부 나라들은 여전히 무고한 여성들을 투옥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미국 정부가 9월 한 달 간 전세계에서 부당하게 갇혀 있는 여성 20명의 석방 촉구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며, 해당 국가들이 이들을 즉각 석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지난 1995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유엔여성회의에서 베이징선언과 행동강령 등 여성의 권리 증진을 위한 중요한 조치가 취해진 지 20년을 맞아 20명을 선정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20명 중 19명은 실명을 밝힌 반면, 북한의 여성 정치범은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된 사람이 너무 많은 상황에서 한 명을 선정하는 것은 문제의 범위와 규모를 제대로 반영할 수 없고, 특정 개인을 선정할 경우 그 개인에게 닥칠 위험이 너무 크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결의안은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 8만에서 12만 명의 남성과 여성, 어린이가 수감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수용소에서는 기아, 강제노동, 처형, 강간, 성폭력, 강제낙태, 고문이 흔히 일어난다고 덧붙였습니다.

결의안은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는 이유로 화폐개혁 비판, 김일성이나 김정일의 얼굴이 담긴 신문에 앉는 행위, 김일성의 정규교육 부족을 언급하는 행위, 김 씨 일가의 사진을 훼손하는 행위 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정부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석방을 요구하는 20명의 여성 정치범에는 중국의 첫 여성 인권변호사로 알려진 왕유 씨와 반체제 여성 언론인 가오유 씨,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류샤오보 변호사의 아내 류샤 씨 등 중국인 3명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밖에 에티오피아인 3명, 아제르바이잔과 미얀마, 베트남인 각각 2명, 이란과 에리트리아, 우즈베키스탄, 이집트, 우크라이나, 시리아 각각 1명에 대해서도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결의안은 여권 신장과 여성의 보편적 인권 행사를 지지하면서, 여성을 부당하게 투옥하는 것은 베이징선언 위반임을 유엔 ‘세계 지도자 회의’에 참석하는 나라들에 상기시킨다고 밝혔습니다.

또 결의안에 언급된 여성들을 즉각 석방할 것과, 여성의 권리 증진을 위해 의미 있고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