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셀 차관보 "북 비핵화시 관계정상화 약속" 확인


16일 방한한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입국 인사말를 하고 있다.

16일 방한한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입국 인사말를 하고 있다.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한 관계정상화 약속을 상기시켰습니다. 이번 주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중요하게 다뤄질 의제라는 점도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과거 6자회담 당사국간의 합의를 “엄숙한 약속”으로 표현했습니다.

[녹취: 대니얼 러셀 차관보] “All five of the partner countries in the six-party talks process, entered the solemn commitment to North Korea that subject to its irreversible steps to denuclearize and come into compliance with its obligations and its commitments, then the partners would assist North Korea in variety of ways ranging from work on a peace arrangement to replace and supersede the armistice, to diplomatic normalization, to economic assistance…”

북한이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취하고 의무와 약속을 이행할 경우 관련국들은 정전협정을 대체하는 평화체제와 관계정상화, 경제적 지원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는 겁니다.

앞서 6자회담 당사국들은 2005년 이 같은 내용을 명시한 9.19 공동성명을 채택한 바 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22일 워싱턴의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중국이 오는 25일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한 기존 약속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제법을 정면으로 위반하면서 탄도미사일과 핵무기를 추구하는 북한의 그릇된 정책 때문에 주민들이 엄청난 궁핍을 겪고 있고 남북 간 개발 격차 또한 더욱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대니얼 러셀 차관보] “The misguided policy of pursuing ballistic missiles and nuclear weapons in direct contravention of international law has caused immense deprivation to the people of North Korea and the development gap between North and South is huge and continues to grow.”

또 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6자회담 당사국들 간의 전략적 이해가 북한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축소하며 궁극적으로 포기해야 한다는 변함없는 요구로 모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잃어버린 경제 역량을 회복하려는 북한과 북한 주민들의 노력에 도움의 손길을 뻗칠 수 있고, 남북 간 화해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북한이 신뢰할 수 있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 조치를 이행해야만 가능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태평양 담당 선임보좌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를 미-중 정상 간 논의될 주요 의제로 규정했습니다. 또 양국 지도자가 이 문제를 논의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할애할 것이며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주제로 다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