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준 유엔주재 한국대사 "북한 도발하면 제재 폭 커질 것"


오준 유엔주재 한국대사 (자료사진)

오준 유엔주재 한국대사 (자료사진)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일반 무역에까지 미치게 될 것이라고 오준 유엔주재 한국대사가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오준 유엔주재 한국대사는 국제사회의 제재와 관련해 북한이 현재 받을 수 있는 제재를 다 받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북한이 다음달 노동당 창건 기념일을 즈음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다면 북한에 대한 제재가 가중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예를 들어 국제사회의 제제의 폭이 점점 넓어지면 일반적인 무역 분야에도 제재가 미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입니다.

오 대사는 22일 한국 `CBS' 라디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이같이 전망하고 만약 북한이 새로운 도발을 하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거의 자동으로 열리게 되고 또 거의 자동으로 제재를 강화하는 결의를 채택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오 대사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북한이 도발 행위를 하면 ‘제재 이상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것과 맞물려 주목됩니다.

케리 미 국무장관은 지난 16일 워싱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도발 행위로 동북아시아 지역의 안전을 위태롭게 하고 국제의무 이행을 거부한다면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당시 케리 국무장관은 이란 핵 문제가 타결에 이르기까지 경제 제재가 큰 역할을 했지만 북한의 경우는 제대로 된 경제가 거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사정이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 대사는 또 ‘한국은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할 자격이 없다’는 일본 총리 최측근 인사의 발언과 관련해 이는 ‘상식에 맞지 않는 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 대사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차대전 종전을 기념하는 행사 가운데 한 곳에만 참석한 것이 아니라 유엔 회원국들이 주최하는 행사에는 일정이 허용하면 모두 참석한 것이기 때문에 일본 측 발언은 무리한 주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최측근 인사는 반 사무총장의 이달 초 중국 열병식 참석과 관련해 ‘한국은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오 대사는 또 반 사무총장이 지난 2006년 유엔 사무총장으로 안보리에서 선출될 때 일본도 비상임이사국 가운데 하나였다면서 일본은 스스로 과거 행동과도 맞지 않는 이야기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