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군, 군사분계선 침범 지난해 이후 44명"


군사분계선 (자료사진)

군사분계선 (자료사진)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군사분계선을 침범한 북한군은 최소 44명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손인춘 의원은 20일 “국방부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북한군의 군사분계선 침범횟수는 총 7회였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6월12일 5명(화천), 6월19일 3명(문산), 10월18일 4명(철원), 10월19일 10여명(문산), 11월10일 10여명(문산), 올해 7월2일 2명(철원), 7월11일 10여명(철원) 순이었다고 손 의원은 말했습니다.

손 의원은 “특히 지난해 6월19일 군사분계선을 침범한 북한군인들은 귀순자 유도폰을 훼손한 뒤 도주했으며 같은 해 10월19일에는 한국측 전방소초(GP)를 향해 사격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습니다.

손 의원은 “지난해 6월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 취임 이후로 군사분계선 침범이 급증했고 올해 4월 현영철이 숙청되고 박영식 인민무력부장이 취임한 이후에도 군사분계선 침범이 3번 이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