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은 함께 통일을 만들어가야 할 존재"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은 장거리 로켓 발사와 핵실험 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함께 통일을 만들어가야 할 존재"라고 강조했습니다.

홍 장관은 20일 대통령직속청년위원회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통일 공감 토크에서 '남북관계의 이중성'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은 핵과 미사일 등으로 위협하고 실제 도발도 하고 있지만 한국은 북한을 통일의 상대로서 계속 같이할 수밖에 없는 만큼 두 가지 측면을 항상 같이 생각해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이어 북한이 잘못된 행동을 할 경우 반드시 짚고 넘어가고, 그런 행동을 다시 하지 않도록 유도하면서 통일을 위해 필요한 대화도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5·24 대북제재 조치가 남북관계 개선을 가로막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천안함 피격 사건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 없이는 해제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북한인권법안 제정의 적절성 등도 논의대상이 됐습니다.

홍 장관은 현 야당이 과거에는 남북관계와 대화가 우선이란 차원에서 그 문제를 회피했으나, 지금은 야당도 인권문제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느끼고 협의에 나서고 있다면서 아직 합의는 안 됐지만 많이 의견이 좁혀졌기에 조금만 더 노력하면 제정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내다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