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크로아티아 총리 "난민 추가 수용 불가"


17일 크로아티아와 세르비아 국경 지역 난민들이 크로아티아 경찰의 감독을 받으며 버스에 올라타고 있다.

17일 크로아티아와 세르비아 국경 지역 난민들이 크로아티아 경찰의 감독을 받으며 버스에 올라타고 있다.

크로아티아는 더 이상 난민들을 수용할 수 없다고 조란 밀라노빅 크로아티아 총리가 말했습니다.

밀라노빅 총리는 오늘 (18일) 텔레비전 인터뷰에서 크로아티아는 작은 나라라며, 난민 모두를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밀라노빅 총리는 또 난민들에게 임시로 식량과 식수, 의료 지원 등을 하겠지만 크로아티아에 머물지 말고 떠나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크로아티아에는 이번 주 들어 1만1천여 명의 난민이 유입됐습니다. 헝가리의 강경 이민 정책으로 갈 곳을 잃은 난민들이 대거 몰리고 있는 것입니다.

크로아티아 정부는 이에 따라 어제 저녁 세르비아와의 국경통과소 8 곳 가운데 7 곳을 전격 폐쇄했습니다.

밀라노빅 총리는 다만 국경 지역에 정부 군을 배치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는 비헌법적이고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