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여론조사, '미-북 지도자간 만남' 지지율 하락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7월 '대사회의'에 참석한 북한 외교관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7월 '대사회의'에 참석한 북한 외교관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자료사진)

미국과 북한 지도자들 간의 만남을 지지하는 미국인들이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 CCGA'가 15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지도자와의 만남에 대한 미국 내 지지율이 몇 년 새 다소 줄었습니다.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 CCGA는 지난 5월 28일부터 6월 17일까지 전국 성인 2천34명을 대상으로 미국인들의 정치적 성향과 외교정책에 대한 의식을 조사한 뒤 그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자 중 미국 정부 지도자들이 북한 지도자들과 만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응답한 이들은 69% 였습니다.

7년 전인 2008년 두 나라 지도자들의 만남을 지지하는 비율이 82%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13% 포인트 떨어진 것입니다.

무당파 성향의 응답자들의 경우 2008년 70%였던 지지 비율이 57%로 하락했습니다.

공화당 지지자들은 2008년과 같은 수준인 60%의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북한의 위협에 대한 조사도 있었습니다.

아시아에서 무력충돌을 일으킬 잠재적 원인으로는 응답자들의 35%가 중국의 군사력 확대를 꼽았고, 남북한의 긴장은 34%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석유와 가스 개발을 둘러싼 경쟁은 29%, 아시아 신흥국들에 대한 핵무기 확산은 25%, 아시아 국가들 간 경제적 경쟁 20%, 중국과 타이완 관계 16%, 인도 파키스탄 관계 16% 순이었습니다.

앞으로 10년간 미국의 국익을 위협할 요인으로는 북한의 핵 개발이 7위로 꼽혔습니다. 응답자의 55%가 북 핵을 위협으로 꼽은 것입니다.

가장 큰 위협으로는 72%의 지지를 받아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이 미국에서 대규모 공격을 일으킬 가능성이 꼽혔고, 국제 테러활동과 미국 인터넷과 컴퓨터망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69%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북한 핵 보다 위협적인 요소로는 이 밖에 비우호국들의 핵무장 가능성과 이란 핵문제가 꼽혔습니다.

한편, 북한이 한국을 침략할 경우 미군이 참전하는데 찬성하는 비율은 47%, 북한이 일본을 침략했을 경우 미군을 동원해야 한다는 비율은 48%였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