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등 국제사회, 헝가리 난민 강경책 비난


17일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이 헝가리 접경 세르비아 지역에서 자고 있다.

17일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이 헝가리 접경 세르비아 지역에서 자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헝가리 정부의 난민 대처에 대해 비난했습니다.

헝가리는 최근 불법이민자들을 강력히 단속하는 내용의 새 이민법을 제정한 데 이어 어제 (16일)는 세르비아에서 남쪽 국경을 통해 밀입국하려는 난민들을 최루탄과 물대포 등으로 저지했습니다.

이에 대해 반기문 사무총장은 헝가리 당국의 대응에 충격을 받았다며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폭력과 박해를 피해 탈출한 사람들을 온정적으로 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알렉산다르 부시치 세르비아 총리도 헝가리가 잔인하고도 비유럽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며 유럽연합의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헝가리 행이 막힌 난민들이 또 다른 주변국인 크로아티아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크로아티아 적십자사는 24시간 만에 수 천 명의 난민이 유입됐다며 정확한 수를 파악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습니다.

크로아티아 정부는 앞서 난민들을 환영한다며 이들을 북유럽 국가들로 신속히 수송해 헝가리 사태가 곧 진정되기를 바란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조란 밀라노빅 크로아티아 총리는 오늘 워너 페이만 호주 총리와 만나 난민 사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