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미-중 정상회담서 견해차 건설적 접근"


지난해 11월 중국을 국빈 방문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1월 중국을 국빈 방문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5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미국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시 주석의 이번 미국 방문이 미국과 중국이 상호 관심을 갖고 있는 세계와 지역 현안, 양자 문제 등에 대한 협력 범위를 확대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 주석은 또 양국 간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분야들을 건설적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고 백악관은 덧붙였습니다.

현재 미-중 양국은 여러 현안들을 둘러싸고 대립하고 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중국이 미국 정부와 기업체를 겨냥해 사이버 공격을 벌이고 있다며 비난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이 시 주석과 만나는 동안 사이버 보안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또 중국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과 관련 중국의 공격적 행동을 비난하고 주변국들과의 군사적 교류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이밖에 중국의 열악한 인권 문제도 거론될 전망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