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핵 가동 주장에 "도발 자제해야...핵보유국 인정안해"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의 영변 핵시설 전면 가동 주장에 대해 무책임한 도발을 자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백악관은 북한에 역내 긴장을 악화시키는 무책임한 도발을 자제하고 국제 의무와 약속을 이행하는 데 집중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어니스트 대변인] “We will repeat our call that North korea should refrain from irresponsible provocations…”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5메가와트 원자로와 우라늄 농축 시설 등 영변 핵 시설의 재정비와 가동을 시작했다는 관련 보도를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 원자력연구원 원장은 15일 핵무기 수준을 증강하고 영변의 모든 핵 시설들과 5 메가와트 흑연 감속로의 용도가 재정비돼 정상 가동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을 핵 국가로 용인하지 않겠다는 미 정부의 기존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어니스트 대변인] “We will not accept North Korea as a nuclear state…”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은 미국 뿐아니라 역내 주요국가들을 포함한 전 세계가 공유하는 입장이라는 겁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이런 북 핵 불용의 입장 때문에 미국은 북한에 지역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행동과 수사를 자제하고 국제 의무와 약속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6자 대화의 틀 안에서 약속한 의무를 이행하는데 복귀하도록 동반국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고위 관리들은 북한 정부가 최소한 9.19 공동성명 등 비핵화 약속과 의무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여야 6자회담 재개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강조해 왔습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북한이 장거리 로켓이나 추가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명백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습니다.

미 국무부 존 커비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긴장을 고조시키는 무책임한 도발을 자제하고 국제 의무와 약속을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는 미국 정부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존 커비 대변인] “We continue to call on North Korea to refrain from irresponsible provocations that aggravate regional tensions, and to instead focus on fulfilling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and commitments.”

커비 대변인 역시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미 정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