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 시사..."내달 10일 전망"

  • 최원기

지난 2012년 12월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배포한 '은하 3호' 장거리 로켓 발사 장면. (자료사진)

지난 2012년 12월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배포한 '은하 3호' 장거리 로켓 발사 장면. (자료사진)

북한 당국자가 장거리 로켓 발사를 시사했습니다.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경우 남북관계가 악화되는 것은 물론 유엔 안보리가 한층 강력한 대북 제재를 가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최원기 기자입니다.

북한이 14일 장거리 로켓 발사를 시사했습니다.

북한의 국가우주개발국 국장은 이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선군조선의 위성들이 당 중앙이 결심한 시간과 장소에서 대지를 박차고 창공 높이 계속 날아오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북한이 오는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장거리 로켓 발사를 계획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전문가들은 그 동안 북한이 노동당 창건일인 다음달 10일께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해 왔습니다. 한국의 강인덕 전 통일부 장관입니다.

[녹취:강인덕 ] “금년이 당 창건 70주년이니까, 대대적인 축하 행사를 해서 김정은의 권위를 높여야 하는데, 10월10일 하면 좋겠지만, 기상조건을 봐서 발사 날짜를 정하겠죠.”

북한 당국은 자신들이 지구관측 등 평화적 목적의 인공위성을 발사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로켓을 발사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의 군사 전문가인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입니다.

[녹취: 신인균] "인공위성의 무게가 1t 정도 된다면 핵탄두를 모사한 인공위성이고, 핵탄두를 이고 1단 로켓이 우주 밖으로 날아가는, 그런 것을 테스트 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실제로 인공위성을 탑재한 로켓이나 핵탄두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은 기술적으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이 또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경우 남북 화해 분위기가 깨지는 것은 물론 대북 확성기 방송도 재개될 가능성이 있다고 과거 남북 군사회담에 참여했던 문성묵 한국전략문제연구소 통일전략센터장은 말했습니다.

[녹취: 문성묵]”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고, 명백한 도발 행위로 이는 비정상적인 사태이고, 그런 차원에서 이번 8.25 합의 3항에 따라 그것 (확성기 방송)을 재개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봅니다.”

앞서 남북한은 지난 8월25일 판문점에서 남북 고위급 접촉을 통해 ‘ 남측은 비정상적인 사태가 발생하지 않는 한 군사분계선 일대의 모든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다”고 합의한 바 있습니다.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경우 김정은 제1위원장은 값비싼 정치적, 외교적 대가를 치를 공산이 큽니다.

현재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모든 활동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로켓을 발사할 경우 안보리가 자동적으로 개입해 대북 추가 제재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게다가 가뜩이나 냉랭한 북한과 중국 간 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갈 수 있습니다.

앞서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일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떠한 행동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12년 12월 국제사회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데 이어 이듬해 2월 3차 핵실험을 감행했습니다.

그러자 유엔 안보리는 대북 제재 결의 2094호를 채택해 북한의 항공기와 선박 그리고 기업과 개인에 대해 강력한 금융제재 조치를 취했습니다.

VOA뉴스 최원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