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난민 유입 제한 위해 오스트리아 국경 여권 업무 부활


헝가리에서 오스트리아로 넘어가려고 국경에 모여 있는 난민들 (자료사진)

헝가리에서 오스트리아로 넘어가려고 국경에 모여 있는 난민들 (자료사진)

독일 정부가 난민과 이민자들의 유입을 제한하려고 오스트리아 국경에서 여권 통제 업무를 일시적으로 재개했습니다.

토마스 데 마이지에르 독일 내무장관은 난민의 대규모 유입을 막고 질서를 회복하려고 이번 조처를 시행한다고 13일 밝혔습니다.

독일과 오스트리아는 헝가리에 모여 있는 난민의 수를 줄이기 위해 이들을 받아들이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한편 독일 경찰은 독일에서 난민 지위를 얻으려는 사람들이 12일 독일 남부 뮌헨 시에 약 1만2천 명이 들어왔다고 전했습니다.

또 이민자 유입을 막기 위해 13일 오스트리아에서 독일로 가는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고 두 나라가 발표했습니다. 한편 독일에서 오스트리아로 가는 열차 운행도 중단됐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오스트리아 철도회사가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