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일본 강제동원 기록' 유네스코 세계유산 후보 신청


프랑스 파리의 유네스코 본부

프랑스 파리의 유네스코 본부

한국 정부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기록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 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와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가 수집해온 강제동원 관련 피해 기록물 33만여 점이 지난달 마감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 공모에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자료는 국가가 직접 나서 전쟁 피해에 대한 조사를 통해 얻은 공식 기록으로, 한국과 일본 정부의 관련 문서를 비롯해 피해자의 증언을 담은 구술자료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는 강제동원 피해 기록을 포함해 등재신청 후보 12개를 심사해 다음 달 유네스코에 최종 제출할 후보 2개를 선정할 예정입니다.

최종 후보는 내년 3월 유네스코에 제출되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심사를 거쳐 이르면 2017년 6월 등재 여부가 결정됩니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면 5·18 민주화운동 기록물과 새마을운동 기록물에 이어 한국의 근현대 역사와 관련된 3번째 등재 사례가 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