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한, 15일 이산가족 생사확인 의뢰서 교환


다음 달 예정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 1차 선정자가 발표된 9일, 서울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민원실에서 상봉 신청자들이 선정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다음 달 예정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 1차 선정자가 발표된 9일, 서울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민원실에서 상봉 신청자들이 선정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남북한이 15일 판문점에서 이산가족 생사확인 의뢰서를 교환합니다.

한국 대한적십자는 오늘(12일) 상봉 의사 여부와 건강상태 확인 등을 거쳐 오는 14일 이산가족 상봉 후보자 250명을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250명 중 200명은 일반 이산가족, 50명은 국군포로 이산가족 이며, 고령자와 직계가족을 우선적으로 선정합니다.

북측에서는 200명의 이산가족 명단을 보낼 예정입니다.

남북한은 이산가족 생사확인을 거쳐 다음달 5일 결과가 담긴 회보서를 주고 받기로 했습니다. 또 건강상태 등을 점검한 뒤 각각 최종 상봉 인원 100명을 확정해 8일 명단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적십자 실무접촉 합의에 따라 다음달 20일에서 26일, 금강산 면회소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이번 상봉 행사가 열리면 박근혜 정부 들어서는 지난해 2월 이후 두 번째 상봉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