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군, 북한 전역 타격 800km 탄도미사일 개발 완료 단계'


11일 한국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윤희 합참의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11일 한국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윤희 합참의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한국군이 한국 어디에서도 북한을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800km 탄도미사일 개발을 거의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군 관계자는 어제(11일)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미사일을 한국 방공식별구역 이어도 남방 공해상으로 발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도 남방은 태안반도 발사 시험장에서 약 800km 떨어져 있습니다.

한국군은 지난 2012년 미한 미사일지침 개정에 따라 탄도미사일 사거리 제한을 300km에서 800km로 늘린 뒤 미사일 개발을 계속해왔습니다. 지난 6월에는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500km 이상의 탄도미사일 개발을 마치고, 첫 시험발사에 성공했습니다. 800km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도 성공하면, 한국 남해안에서도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게 됩니다.

한국군은 국감에서 나온 관계자의 발언은 시험발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이며, 당장 시험발사 계획은 없다는 공식 입장을 다시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사일 개발 단계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아서, 개발이 거의 완료 단계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최윤희 한국 합참의장은 이 날 국감에서, 북한이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은 '비정상사태'로 봐야 한다면서, 확성기 방송을 재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