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사무총장, 전 세계에 핵실험금지조약 비준 촉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유엔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0일 전세계에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 (CTBT)의 비준을 촉구했습니다.

반기문 사무총장은 ‘국제 핵실험 반대의 날’을 기념해 이날 열린 회의에서 국제사회가 하나로 뭉쳐 더 안전한 세계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현재 핵실험금지조약에 서명이나 비준을 하지 않은 나라는 미국과 중국, 북한, 이스라엘, 이란, 이집트, 인도, 파키스탄 등 모두 8개국입니다.

반 총장은 이들 국가들도 조속히 비준 절차를 마쳐 조약의 실효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반 총장의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이날 회의에 참석한 미 국무부의 로즈 고테묄러 국제안보담당 차관은 핵실험금지조약은 미국은 물론 세계 안보에 좋은 일이라며 조약을 비준하기 위해 미국의 정치권과 여론을 강하게 압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 대표도 중국은 이 조약의 확고한 지지자라며 핵 없는 세상을 실현하는 데 중요한 행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