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각지 9.11 테러 14주년 추모식 잇달아


9.11 테러 사건 14주년을 맞은 11일 백악관 잔디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가운데)과 영부인 미쉘 오바마 여사가 묵념하고 있다.

9.11 테러 사건 14주년을 맞은 11일 백악관 잔디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가운데)과 영부인 미쉘 오바마 여사가 묵념하고 있다.

미국이 오늘 9.11 테러 14주년을 맞아 뉴욕을 비롯한 각지에서 추모 행사가 잇달아 열리고 있습니다.

지난 2001년 오늘 (11일),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는 여객기 4 대를 납치해 미국에 테러 공격을 가했습니다.

이 가운데 2 대는 뉴욕의 세계무역센터 건물을 들이받았고, 또 다른 1 대는 수도 워싱턴의 국방부 건물에, 나머지 1 대는 펜실베이니아 주 생스빌의 들판에 추락했습니다.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뉴욕 세계무역센터 건물터에서는 오늘 희생자 가족 등이 모여 2001년 당시 항공기들이 충돌한 오전 8시46분과 9시3분, 두 차례에 걸쳐 묵념 시간을 갖고 3천 명에 달하는 희생자들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도 영부인 미셸 여사와 백악관 관리들과 함께 첫 번째 비행기 충돌 시각에 맞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이와 함께 아프가니스탄 카불 주재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군 기지에서도 군 장병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밖에 미 국방부 건물 펜타곤에서도 오늘 오후 애슈터 카터 국방장관이 참여한 가운데 공식 추모식이 열립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