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6자회담 수석 16일 회담...한-중 회담 후 북 핵 진전 모색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북 핵 6자회담의 한국 측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미국 워싱턴과 뉴욕을 방문한다고 한국 외교부가 오늘 (11일) 밝혔습니다.

황 본부장은 오는 16일 워싱턴에서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 김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만나 최근 한반도 정세를 공유하고 북 핵 문제 진전 방안을 논의합니다.

황 본부장은 워싱턴 방문에 앞서 오는 13일부터 뉴욕에서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 대사들을 만나북 핵과 북한 문제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예정입니다.

황 본부장이 취임 후 유엔을 방문하는 것은 처음으로 북한의 전략적 도발에 대비한 ‘예방 외교’와 도발 이후 대응을 위한 정지작업에 나서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황 본부장은 이번 미국 방문 기간에 미 행정부 고위 인사와 의회 관계자, 민간 전문가 등을 만날 계획이라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