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북한 정권 수립 67주년 축전 보내...노동신문, 2면 배치로 홀대


8일 평양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67돌 경축 중앙보고대회가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8일 평양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67돌 경축 중앙보고대회가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은 오늘 (9일) 정권 수립 67주년을 맞았는데요, 중국 정부는 시진핑 국가주석 명의의 축전을 보내 북-중 관계 개선을 강조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의 축전은 북한의 변화를 우회적으로 촉구하는 표현도 담았다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정권 수립 67주년을 하루 앞둔 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 지역 평화와 안정에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9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시 주석과 리커창 총리 등 중국 지도부가 김 제1위원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지도부에 축전을 보내왔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축전을 통해 북-중 관계의 장기적이며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하고 두 나라 친선협조 관계를 끊임없이 공고히 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북-중 두 나라는 산과 강이 잇닿아 있고 전통적 친선은 두 나라의 과거 영도자들이 키워준 귀중한 재부라며 북-중 간 오랜 유대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이 같은 축전 내용을 보면 껄끄러운 북-중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면서도 군사 도발 자제 등 북한의 변화를 바라는 중국의 속내를 엿볼 수 있습니다.

중국 지도부는 매년 북한 정권 수립 기념일을 앞두고 북한 지도부에 축전을 보내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북-중 관계의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하겠다는 대목이 새롭게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중국의 관계 개선 손짓에 대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불쾌감을 표출하는 듯한 모습입니다.

`노동신문'은 북한의 ‘3대 친선국가’로 꼽히는 중국과 러시아, 쿠바로부터 온 축전을 9일자 신문에 소개하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의 축전은 1면에 배치하고 시 주석의 축전만 2면에 배치했습니다.

북한이 시 주석의 축전을 2면에 배치하며 홀대하는 모습을 보인 것은 중국에 대한 북한의 불편한 감정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세계북한연구센터 안찬일 박사는 북한이 중국에 대해 누적된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안찬일 박사 /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근래 북-중 관계의 현 주소를 설명하는 거죠. 그래서 아마 10월 10일에도 급수 있는 사람을 보내지 않기로 한 것을 연락 받고 이미 북-중 관계에 대해 기대가 없다는 이야기죠. 정치국원 정도 보낸다고 통보 받았으니까 북한은 최소한 7인의 정치국원 (정치국 상무위원)을 원하지 않겠어요? 아마 중국이 ‘리위안차오’처럼 그냥 정치국원 정도 보낼 걸로 통보 받다 보니까 그에 대한 누적된 불만을 표현한 거죠.”

이와 함께 중국이 북-중 관계의 건전한 발전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북한과 우호협력을 지향하되 과거처럼 맹목적인 혈맹관계와는 다른 방향으로 나아갈 거란 뜻을 담은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