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 논의 적십자 실무접촉


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하기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오른쪽 두번째)과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양측 대표단이 악수하고 있다.

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하기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오른쪽 두번째)과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양측 대표단이 악수하고 있다.

추석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한 적십자 실무접촉이 오늘 (7일) 판문점에서 열렸습니다. 양측은 상봉 시기와 전면적인 생사 확인 문제 등을 놓고 견해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1년 7개월 만에 열린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은 오전에 이어 오후 전체회의와 수석대표 접촉 등을 이어가며 오후 늦게까지 계속됐습니다.

실무접촉에는 한국 측에서는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을 비롯한 3 명이, 북측에선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중앙위원을 비롯한 역시 3 명이 참석했습니다.

남북 수석대표는 지난 2013년 8월과 지난해 2월에 열린 적십자 실무접촉 당시에도 수석대표를 맡았습니다.

이덕행 한국 측 수석대표는 판문점으로 출발하기 앞서 모든 이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덕행 적십자 실무접촉 한국 측 수석대표] “모든 분들의 기대와 염원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번 실무접촉에서는 우선 남북이 지난달 25일 고위급 접촉에서 합의한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의 시기와 장소, 상봉단 규모 등이 논의됐습니다.

회담 결과가 나와봐야겠지만 일단은 지난해 2월 이산가족 상봉 때와 마찬가지로 남북 각각 100 명씩, 금강산 면회소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다만 상봉 시기는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개최하길 바라는 한국 정부와 달리 북한이 다음 달 10일 당 창건 70주년 기념일 준비를 이유로 상봉 시기를 늦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접촉에서 이산가족들의 전면적인 생사 확인과 서신 교환, 화상 상봉이나 고향 방문과 같은 상봉 정례화 방안도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측에 제안한 연내 이산가족 생사 확인 방안을 우선적으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과거에도 이산가족의 생사 확인을 북측에 요구했지만 북한은 행정적인 어려움을 이유로 수용하지 않았습니다.

한국의 대한적십자사는 지난 1일부터 한국에 생존해 있는 이산가족 6만 6천여 명에 대한 생사 확인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적십자 실무접촉이 열릴 때마다 북측에 상봉 확대와 정례화 등을 제의했지만 북한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적십자 실무접촉은 지난달 25일 남북 고위급 접촉 합의 이후 북한의 이행 의지를 가늠하는 첫 시험대가 될 전망이어서 회담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