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무역회사 2 곳 제재 대상 지정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북한 무역회사 2 곳을 새로운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미국의 ‘이란 북한 시리아 비확산법’을 위반한 혐의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 무역회사 2 곳이 미 국무부의 새로운 제재 대상으로 지정됐습니다.

미 국무부는 2일 관보를 통해, ‘이란 북한 시리아 비확산법’ 위반 혐의로 북한의 무역회사 2 곳을 포함해 중국과 이란, 러시아, 시리아, 터키 등 8개국 23 개 외국 기업을 새로운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국무부 제재 명단에 오른 북한 기업은 제2연합무역회사와 폴레스타 무역회사 등 2 곳입니다.

제2연합무역회사는 북한의 군사무기 개발을 주도하는 제2자연과학원 산하기관으로, 주로 무기 수출과 부품 구입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폴레스타 무역회사는 북한이 중국에 설립한 무역회사입니다.

국무부는 북한 회사들을 포함한 23 개 기업들이 ‘이란 북한 시리아 비확산법’에 따른 제재가 부과되는 활동에 관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란 북한 시리아 비확산법’은 1999년 1월 이후 이란으로부터, 2005년 1월1일부터 시리아로부터, 그리고 2006년 1월 1일 이후 북한으로부터 다자 간 수출통제 목록에 등재된 물자와 서비스, 기술을 획득하거나 이전하는 외국의 기업과 개인들에게 제재를 부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대량살상무기나 순항미사일, 탄도미사일 개발에 기여할 수 있는 물질을 만들 수 있는 물자나 서비스, 기술의 획득이나 이전도 제재 대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국무부는 이번에 제재 대상에 오른 기업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혐의를 받고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국무부는 새로운 제재가 2 년 동안 유효할 것이라며, 미국 정부는 제재 대상과의 계약이나 지원, 거래 등이 금지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수출통제 품목을 이들 제재 대상에 이전하는 새로운 개인면허 발급이 중단되고 기존의 면허도 효력이 중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해 12월 북한의 용악산무역회사를 ‘이란 북한 시리아 비확산법’ 위반에 따른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북한의 청송연합과 단군무역, 조선광업무역회사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었지만 현재 제재가 만료된 상태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