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라이베리아 에볼라 종식 두번째 선언


지난 7월 라이베리아 페이네빌에서 에볼라 완치 판정을 받은 청년이 증서를 받고 있다. (자료사진)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가 에볼라 바이러스 종식국가로 두 번째 선언됐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오늘 (3일) 라이베리아에서 마지막으로 에볼라 확진 판정이 나온 지 42일간 추가 발병 사례가 보고되지 않아 라이베리아를 또 다시 에볼라 종식국가로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라이베리아는 앞서 지난 5월 9일에도 에볼라 종식국가로 선언됐었지만 그로부터 두 달도 채 안 돼 또 다시 에볼라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의 집중 관리가 재개됐습니다.

그 사이 적어도 5명이 추가로 에볼라에 감염됐으며 이 가운데 2명이 사망하기도 했습니다.

라이베리아에서는 지난해부터 4천800명이 에볼라 바이러스로 숨졌으며, 기니와 시에라리온을 포함한 서아프리카 지역에서는 모두 1만 1천 여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