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지뢰 '유감' 표명, '사과' 아냐"...한국, 합의 이행 촉구


북한은 2일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 담화를 통해 "어렵게 마련된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에 저촉되는 언행을 삼가해야 한다"고 강력 경고하고 나섰다. 북한은 특히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에서 합의한 공동보도문의 '유감' 표명을 '사과'로 해석하는 것은 남한의 '아전인수격 해석'이라고 주장하고 "총포탄을 쏘아대며 합의 이행을 떠드는 것은 철면피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대변인 담화 내용을 발표하는 장면.

북한은 2일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 담화를 통해 "어렵게 마련된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에 저촉되는 언행을 삼가해야 한다"고 강력 경고하고 나섰다. 북한은 특히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에서 합의한 공동보도문의 '유감' 표명을 '사과'로 해석하는 것은 남한의 '아전인수격 해석'이라고 주장하고 "총포탄을 쏘아대며 합의 이행을 떠드는 것은 철면피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대변인 담화 내용을 발표하는 장면.

북한 국방위원회가 최근의 지뢰 도발에 대한 자신들의 유감 표명은 사과가 아니라고 주장하며 한국 정부를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하며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2일 북한 국방위원회가 지뢰 도발에 대한 유감 표명은 사과가 아니라고 주장한 데 대해, 중요한 것은 합의문의 내용이라며 북한에 합의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지금은 합의문에 대해 왈가왈부할 상황이 아니라 함께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 “이번 공동보도문에 지뢰 도발에 대한 유감 표명과 관련된 문항이 들어갔다는 것이 정답입니다. 그래서 지금은 합의문에 대해서 일희일비, 왈가왈부할 상황이 아니고, 남북이 함께 합의사항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준수할 때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 드립니다.”

이에 앞서 북한 국방위원회는 2일 정책국 담화를 통해 남북 고위급 접촉 당시 합의한 공동보도문에서 ‘유감’이라고 밝힌 것은 사과가 아니라 ‘그렇게 당해서 안됐다’는 표현에 불과하다며 지뢰 도발 사건을 또 다시 부인했습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한국 정부가 유감이라는 문구를 사과로 `아전인수' 격으로 해석하는 것은 단어의 개념을 모르는 무지의 산물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한국 정부가 공동보도문 채택을 마치 원칙론의 승리라며 자축하는 행위도 그만둬야 한다며 어렵게 마련된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에 저촉되는 언행을 삼가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국제적인 관례나 그간의 남북대화 경험으로 볼 때 북한의 주장은 큰 의미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고위급 접촉 이후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을 자제해온 북한이 국방위원회 담화를 통해 비난하고 나선 것은 고위급 접촉 이후 한국 내에서 제기되는 평가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는 한편 향후 협상을 앞두고 한국 정부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한국 통일연구원 조한범 선임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북한은 ‘유감 표명’이라는 명분을 주고 이후의 협상 과정에서 자신들이 원하는 결실을 얻으려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한국 내에서 ‘협상에서 이겼다’, ‘북한의 실질적인 사과’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북한 내부에서 이번 협상에 대한 불만이나 반감이 나오자 이를 조기에 진화하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여집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남북관계를 경색국면으로 가져가기 보다는 한국 내에서 제기되는 남북관계의 ‘속도 조절론’에 대한 경고의 의미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한-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던진 경고성 메시지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또 다른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맞춰 담화를 발표한 것은 한-중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발언을 신중히 하라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