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정상회담…"한반도 긴장 초래 행위 반대"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오늘 (2일)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떤 행동도 반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두 정상은 남북 고위급 접촉 합의가 제대로 이행돼 남북 간 협력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데도 공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문 기사 보기] S. Korea, China Vow to Denuclearize Korean Peninsula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일 중국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최근 북한의 도발과 북 핵 문제 등 한반도 정세와 두 나라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발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중국의 ‘항일전쟁과 세계 반파시스트 전쟁 승전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을 찾았고,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여섯 번째입니다.

두 정상은 예정된 시간을 10여 분 넘긴 30여 분 간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곧바로 1시간 가량 특별오찬을 함께 하면서 동북아 정세와 양국 현안 등을 깊이 있게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9.19 공동성명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등이 충실하게 이행돼야 한다며 이와 관련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떤 행동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한국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이는 북한이 향후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을 해선 안 된다는 공통된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두 정상은 또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확고히 견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최근 타결된 이란 핵 협상처럼 의미 있는 6자회담이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아울러 최근 북한의 비무장지대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한 때 고조됐다가 남북한이 대화로 문제를 푼 것을 평가하고 남북 고위급 접촉 합의가 구체적으로 이행돼 박근혜 대통령의 남북협력 구상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가속화되기를 희망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번에 한반도 긴장을 해소하는 과정에서 중국 정부가 한국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건설적인 역할을 한 데 대해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의 DMZ 도발 사태는 언제라도 긴장이 고조될 수 있는 한반도 안보 현실을 보여줬고 한반도 평화가 얼마나 절실한가를 보여주는 단면이기도 했습니다. 또한 한-중 양국 간의 전략적 협력과 한반도 통일이 역내 평화를 달성하는 데 얼마나 중요한지도 잘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두 정상은 이와 함께 한-중-일 세 나라 협력체제가 동북아 지역의 평화 안정과 번영을 위한 중요한 협력 틀로 계속 발전시켜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특히 오는 10월 말 또는 11월 초를 포함해 서로 편리한 시기에 한국에서 3국 정상회의를 열자는 데 합의했습니다.

양측은 또 박근혜 정부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 사이에 연관성이 있음에 주목하고 상호 연계 가능성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시 주석은 박 대통령과의 협력으로 현재 한-중 관계는 역대 최상의 우호관계로 발전했다며 두 나라는 정치와 경제, 무역 등 다방면에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민간교류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은 3일 개최되는 전승절 기념행사의 의미에 대해서도 나름의 견해를 내놓았습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시 주석과 여러 번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이번 회담은 종전 70년, 그리고 한국에게는 광복 70년이자 분단 70년을 맞는 역사적 해에 개최되는 만큼 그 의미가 더 크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난 세기 양국이 함께 겪은 환난지교의 역사가 오늘날 두 나라의 우의의 소중한 토대가 되고 있다며 앞으로 양국이 직면한 여러 도전을 해결하는 데도 잘 협력해 나갔으면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에 대해 중국 정부를 대표해 박 대통령을 환영하고 감사한다며 한-중 양국은 제국주의의 침략과 강점에 맞서 싸웠고 마침내 두 민족은 목숨 걸고 싸워 해방을 이뤄냈다고 화답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