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남북 합의 지키면 협력 길 열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남북 고위급 접촉의 합의사항을 북한이 이행하면 평화와 통일을 위한 협력의 길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선 북한의 합의 이행이 먼저라는 입장을 거듭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 등 6개 항의 ‘8.25 남북 합의’ 후속 조치와 관련해 북한이 합의를 제대로 이행할 경우 남북 간 협력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국가안보와 국민안위가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남북 고위 당국자들이 오랜 마라톤 협상 끝에 합의가 이뤄졌다고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어렵게 이뤄낸 이번 합의를 잘 지켜나간다면 분단 70년 간 계속된 긴장의 악순환을 끊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협력의 길로 나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박 대통령이 8.25 합의의 향후 조치와 관련해 공개석상에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남북한이 합의한 6개 항을 북한이 잘 지키면 그동안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통일대박론’ 등을 통해 제시한 교류와 협력 방안들을 실행에 옮기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는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달 28일 ‘화를 복으로 전환시킨 이번 합의를 소중히 여기고 풍성한 결실로 가꿔가야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북한의 합의 이행을 전제로 원칙적 공감을 표시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습니다.

박 대통령은 합의 내용 가운데 무엇보다 이산가족 상봉이 차질 없이 추진돼 고령의 이산가족들의 한을 풀어줄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번 이산가족 만남을 시작으로 남과 북의 이산가족들이 교류할 수 있는 통로를 활짝 열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에 그치지 않고 상봉 정례화의 필요성을 강조한 겁니다.

한국의 남북관계 전문가들은 박 대통령의 이번 발언에 대해 한국 정부가 아직은 북한의 합의 이행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풀이했습니다. 북한이 도발 후 합의하고 이를 파기하는 식의 행동을 반복해왔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형중 박사입니다.

[녹취: 박형중 통일연구원 박사] “한국 정부는 북한이 약속을 이행하는 데 대한 확신이 아직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북한이 약속을 이행할 것을 한국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계속적으로 강조하고 있습니다."

박형중 박사는 또 박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국제적 압력을 높이는 효과도 염두에 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2일 베이징에서 예정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도 북한이 합의를 깨지 않고 지킬 수 있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발휘할 것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