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주재 중국대사, 전승절 앞두고 북-중 혈맹 강조


지난 2013년 평양을 방문한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영접 나온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3년 평양을 방문한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영접 나온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리진쥔 북한주재 중국대사가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 70주년을 기념하는 전승절을 앞두고 중국과 북한의 혈맹관계를 강조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주재 중국대사관은 31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북한 월간지 ‘금일의 조선’ 9월 호에 게재한 리진쥔 대사의 기고문을 공개했습니다.

리 대사는 `역사는 힘들게 얻은 평화를 잊지 않을 것'이란 제목의 기고문에서 “70년 전 중국과 북한의 인민과 군대가 공동의 적에 맞서 나란히 싸우고 상호 지지하며 긴밀히 협력한 것을 중국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대사는 “잔혹한 일본 식민통치에 저항해 북한의 많은 지사가 중국으로 와 항일투쟁을 전개했다”며 “특히 중국 인민의 친밀한 친구인 김일성 동지는 동북항일연군과 함께 동북지방에서 용감하게 일본에 저항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중국 인민들은 이를 마음 속에 영원히 깊이 새기고 양국 혁명선열이 목숨과 피로써 맺은 중-조 우의를 무엇보다 소중히 여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리 대사는 또 “항일전쟁과 항미원조 전쟁 중 피로써 맺은 우의는 역사가 우리에게 남겨준 소중한 자산으로 세대를 넘어 전승하고 부단히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 대사는 특히 중국 공산당과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북한과의 우호협력 관계를 항상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중 두 나라는 새로운 시기와 형세 하에서 ‘전통계승, 미래지향, 선린우호, 협조강화’의 방침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방침은 북-중 친선관계의 기본원칙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리 대사는 이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지도 아래 북한이 일련의 경제적 성과를 내고 생활을 개선한 것을 중국은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리 대사의 이같은 언급은 전승절을 계기로 중국이 한동안 소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북한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려는 의지를 밝힌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은 3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중국의 전승절 기념행사에 최룡해 노동당 비서를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룡해 비서의 아버지인 최현 전 인민무력부장은 중국의 항일부대인 팔로군에서 활약했었습니다.

중국과 북한 사이의 고위급 방문은 지난해 2월 중국의 류전민 외교부 부부장, 지난해 3월 중국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의 방북 이후 중단된 상태입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