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적십자 실무접촉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논의"


31일 서울 대한적십자사 본사 이산가족민원실에서 한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가 상담을 기다리며 손으로 책상 끝을 잡고 있다. 한국 정부는 다음달 7일 판문점에서 개최될 예정인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논의도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31일 서울 대한적십자사 본사 이산가족민원실에서 한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가 상담을 기다리며 손으로 책상 끝을 잡고 있다. 한국 정부는 다음달 7일 판문점에서 개최될 예정인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논의도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이 다음달 7일 판문점에서 열리게 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실무접촉에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문제도 논의할 방침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다음달 7일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자는 한국 정부의 제의에 하루 만에 호응해옴에 따라 한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계기로 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급물살을 타게 됐습니다.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이 열리는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1년7개월 만입니다.

적십자 실무접촉에서는 당면 현안인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의 날짜와 장소, 상봉 규모 등이 우선적으로 논의됩니다.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문제도 협의될 전망입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논의할 의제는 주로 상봉 행사에 중점을 둘 것이고, 정례화 등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질 것으로 봅니다. 상봉 날짜는 이산가족들의 간절한 염원을 고려해 빠른 시일 안에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남북은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판문점에서 열린 고위급 접촉에서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열고 이를 정례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실무접촉에서는 또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밝힌 남북 이산가족 명단 교환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준희 대변인입니다.

<Koreas agree to hold Red Cross talks on Sept. 7 Act 02 EJK 08/31/15> [녹취: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접촉이 있어 봐야 되겠지만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지금 검토 중에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 70주년 경축사에서 남북 이산가족들의 명단 교환을 연내 추진하고 금강산 면회소를 이용한 상봉 상시화를 북한에 제의했습니다.

실무접촉이 원만히 이뤄질 경우 실제 상봉 성사까지 한 달 가까이 소요되는 만큼 상봉 행사는 추석을 지나 10월 초중순쯤 이뤄질 가능성이 큽니다.

상봉 일정이 확정되면 한국의 대한적십자사는 무작위 컴퓨터 추첨을 통해 상봉 인원의 3~5 배수를 후보자로 뽑습니다.

고령자와 직계가족을 우선으로 뽑은 뒤 상봉 의사와 건강 상태를 고려해 다시 2 배수로 압축합니다.

이후 남북이 후보자들의 생사 확인 의뢰서를 주고 받은 뒤 최종 대상자를 선정하게 됩니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면 한국의 박근혜 정부 들어서는 두 번째 상봉으로, 지난해 2월 이후 1년 8개월 만에 열리는 겁니다.

하지만 10월 10일 북한의 당 창건 기념일을 전후로 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과 추후 회담에서 북한이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다른 사안과 이산가족 문제를 연계하며 소극적으로 나올 가능성 등이 상봉 성사의 변수로 꼽힙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이산가족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온 만큼 북한이 이산가족 문제에 어느 정도 성의를 보여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남북 고위급 접촉의 북측 대표였던 김양건 북한 노동당 비서가 최근 방북한 한국 측 인사를 만나 고위급 접촉에서 합의한 사항을 다 이행할 테니 한국 정부도 합의 이행을 위해 노력해 달라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양건 비서는 최근 방북한 박상권 평화자동차 회장을 만나 한국 국방부가 지난 27일 한 세미나에서 북한 핵심 지도부를 제거하는 내용의 ‘참수작전’을 언급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대북 전단 역시 확성기와 다를 바 없다며 전단 살포를 중단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이 여러 차례에 걸쳐 공개적으로 합의를 지키겠다고 얘기한 만큼 합의사항이 잘 이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단 문제의 경우 한국 국민의 기본권 보장과 지역 주민들의 안전 등을 균형 있게 고려해 대처해 나가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