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다음달 2일 정상회담...한반도 평화 논의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 참석 차 중국 베이징을 방문 중인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10일 인민대회장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자료사진)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 참석 차 중국 베이징을 방문 중인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10일 인민대회장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9월 2일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해 논의합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은 다음달 2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뒤 첫 일정으로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합니다.

박 대통령의 중국 방문은 취임 후 세 번째이고,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은 여섯 번째입니다.

청와대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은 31일 박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관한 기자설명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주 수석은 한-중 두 나라 정상이 한-중 관계 전반과 한반도와 지역정세 등에 관해 심도 있는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주 수석은 특히 이번 회담이 중국의 전승절 70주년 기념행사를 계기로 열리는 만큼 중국의 전후 70주년과 한국의 광복 70주년, 그리고 한국의 분단 70주년의 역사적 시점과 의미에 부합되도록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안정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다음달 3일 톈안먼광장에서 열리는 중국의 ‘항일전쟁과 세계 반파시스트 전쟁 승전 70주년’ 즉, 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합니다.

중국 전승절 행사는 열병식을 포함해 1시간 반쯤 진행되고 중국 국가 연주와 국기게양, 시진핑 주석의 연설에 이어 사열과 분열 등의 순서로 진행됩니다.

주철기 청와대 수석은 박 대통령의 전승절 행사 참석이 중국과의 우호협력을 증진할 필요성과 북한 핵 문제 해결 등 한반도의 평화와 평화통일에 대한 중국의 기여와 역할을 기대한다는 측면이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주 수석은 한국 정부로서는 이번 기념행사가 과거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평가를 바탕으로 동북아와 세계평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2일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리커창 중국 총리와 면담을 갖고 한-중 자유무역협정 등 두 나라 경제와 신산업 분야의 주요 관심사항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베이징 일정을 마친 박 대통령은 상하이로 이동해 4일 오전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재개관식과 동포 간담회에 참석하고 오후에는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연설한 뒤 귀국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