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비아 인근 지중해 난민선 침몰...200명 사망


27일 리비아 주와라 항에서 구조대가 사망한 난민들의 시체를 수습하고 있다.

27일 리비아 주와라 항에서 구조대가 사망한 난민들의 시체를 수습하고 있다.

리비아를 떠나 이탈리아로 향하던 난민선이 지중해에서 침몰해 200여 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비아 당국은 어제 (27일) 밤 리비아 주와라 항 인근 바다에서 선박이 침몰했다며 이같이 밝히고, 해안경비대가 출동해 200여 명을 구출했다고 전했습니다.

선박에 탑승했던 난민 대부분은 사하라 이남 지역 아프리카와 파키스탄, 시리아, 모로코, 방글라데시인들이라고 리비아 당국은 밝혔습니다.

구조된 난민 가운데 1 명은 ‘로이터통신’에 선박의 상태가 좋지 못했다며 리비아를 통한 항로는 ‘죽음의 항로’로 불리어 왔지만 이제는 ‘지중해의 무덤’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어제 오스트리아의 한 고속도로변에 세워져 있던 화물차 안에서 발견된 난민들의 시신 수는 70 구로 늘었습니다.

이들은 지중해를 건너 유럽의 관문인 그리스나 이탈리아로 유입된 뒤 육로를 이용해 오스트리아나 독일 등 서유럽 국가들로 밀입국하다 차량 안에서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